'동백꽃 필 무렵' 염혜란, 이쯤 되면 '국민 누나'
'동백꽃 필 무렵' 염혜란, 이쯤 되면 '국민 누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백꽃 필 무렵'에서 홍자영 역으로 열연 중인 배우 염혜란.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 홍자영 역으로 열연 중인 배우 염혜란. KBS2

'동백꽃 필 무렵' 염혜란의 든든함이 곁에 두고 싶은 국민 누나를 염원하게 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에서 자영은 카리스마 넘치는 결단력과 지성미까지 더하며 파워 걸크러쉬 매력을 뿜어냈다. 앞서 자영은 향미(손담비) 죽음의 유력한 용의자로 떠오른 규태(오정세)의 변호를 자처하며 범접할 수 없는 '멋짐'을 발산했던 바. 이날 방송에서 자영은 규태의 변호사로 든든한 누나미와 지성미를 뽐내며 시선을 강탈했다.

경찰서에 끌려간 거짓말 탐지기를 강권하는 경찰들에 선뜻 응하겠다고 답한 규태의 모습에 자영의 답답함이 고조된 상황. 그럼에도 불구하고 거짓말탐지기 조사실에 들어가는 규태를 향해 "나 여기 있을 거야. 내가 밖에 있으니까 수틀리면 나와. 뒤는 네 변호사가 책임질 거니까"라며 든든한 규태 지킴이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이어 약한 소리를 하는 규태에게 "당신이 감옥엘 왜 가? 당신 향미 안 죽였어. 너를 믿어서가 아니라 나를 믿어서. 나를. 내가 그날 걔를 본 거 같애"라며 의미심장한 말로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당신은 낚시터 가는 뚝길에서 향미를 봤다며. 나는 낚시터에서 걔 봤다고. 그러니까 걔가 뚝길에서 죽진 않은 거지"라며 향미 살해 당일 목격 사실을 고백한 자영은 규태의 진술에 자신의 목격담을 더해 규태가 범인이 아님을 결정적으로 증명했다.

자영의 카리스마 넘치는 결단력은 '광수대'가 아닌 '용식이'를 향했다. 향미의 죽음을 두고 용의자로 지목된 모든 이들을 한 번에 목격자로 만들 수 있는 향미 살해 전 목격담을 용식(강하늘)이가 근무하는 파출소에 가서 증언하며 본격 사건 해결에 물꼬를 튼 것. 자영의 증언으로 사건이 새 국면을 맞으며 속도를 더하기 시작했다.

이날 홍자영을 결단력과 지성미까지 다 갖춘 완전체로 만들어낸 데에는 염혜란의 디테일한 연기력이 있었다. 노규태를 변호하는 홍자영의 모습에서는 흔들림 없는 강렬한 눈빛과 정확한 딕션이 상황을 더욱 맛깔나게 살렸고, 규태의 알리바이를 찾아낼 때는 미묘한 표정의 변화까지 섬세하게 연기하며 고뇌하는 옹산 엘리트의 지성미를 더했다.

광수대가 아닌 용식이를 택한 순간 역시 자신과 규태를 향한 믿음이 온몸에서 뿜어져 나오는 듯 당당한 걸음걸이와 에티튜드가 극의 텐션감을 조였다. 이렇듯 홍자영의 끝없는 매력 뒤에는 염혜란의 단단한 연기 내공이 뒷받침되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헤어 나올 수 없는 매력을 자아내고 있는 염혜란의 홍자영이 규태만의 누나가 아닌 국민 누나로 사랑받으며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한편, KBS2 '동백꽃 필 무렵'은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