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도시' 용인을 진짜 관광도시로] (下) 전문가 진단
['관광도시' 용인을 진짜 관광도시로] (下) 전문가 진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만의 특색있는 관광상품 개발 필요"

용인시에 매해 1천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찾지만 민간 관광시설에 편중돼 있는 것에 대해 전문가들은 용인시만의 특색있는 관광상품을 개발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먼저 이훈 한양대학교 관광학부 교수는 “용인시는 에버랜드와 한국민속촌이라는 대규모 테마파크를 지니고 있기 때문에 그 관광객들을 다른 관광지로 확산시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대규모 테마파크가 있지만 용인 곳곳에 소규모 테마파크를 만들어서 체류형 관광단지를 조성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이어 “테마파크의 이미지를 살려 테마파크로 대표적인 도시로 용인이 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오순환 용인대학교 문화관광학과 교수는 “용인시만의 특색있는 관광상품을 개발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필요하다”며 “지역축제를 개발해 그곳에서 사람들을 머무르게 해야한다”고 말했다. 또 “관광콘텐츠의 내실화를 기한 다음 SNS 등 홍보가 이뤄져야 관광의 선순환이 이어진다”고 부연했다.

윤원균 용인시의회 의원은 체육과 연계한 용인시만의 특색 관광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윤 의원은 “용인은 축구센터, 용인시민체육공원 등 체육과 관련된 시설이 있고 체육에 강한 용인대학교, 단국대학교, 경희대학교 등이 있는 곳이다”라며 “이와 연계해서 체육특화 관광을 만들어 용인시만의 색깔을 내는 방법도 좋은 방안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 의원은 “용인 백암지역에 이른바 ‘용돈타운’을 만들어서 축산농가가 많은 지역 색을 살려서 먹거리 관광단지를 만드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용인시는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해 지난 12일 ㈜하나투어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업무협약은 하나투어 앱, 홈페이지 등 자체 온라인 플랫폼에 ‘용인관’을 개설해 관내 관광 자원을 활용한 상품을 구성ㆍ판매하고, 국내ㆍ외 수학여행단을 유치하는 데 적극적으로 협조키로 했다. 시는 이에 따라 하나투어에 관내 관광자원 정보와 각종 콘텐츠를 제공하는 등 행정적인 지원을 하게 된다.

용인=강한수ㆍ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