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수학, 작년 수능·9월 모평과 난이도 비슷
수능 수학, 작년 수능·9월 모평과 난이도 비슷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열린 14일 오전 인천 연수구 연수여고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조주현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열린 14일 오전 인천 연수구 연수여고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조주현기자

14일 치러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2교시 수학영역은 작년과 비슷한 난이도로 평이하게 출제됐다고 평가됐다.

다만 어려운 문제와 쉬운 문제 간 난이도 차이가 이전보다 줄면서 최상위권 응시생과 상위권 이하 응시생의 체감난이도가 달랐을 것으로 보인다.

자연계열 학생이 주로 응시하는 가형에 대해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소속 상담교사단 최영진 경기 금촌고 교사는 “작년 수능이나 올해 9월 모의평가와 난이도가 비슷했다”면서 “9월 모의평가를 통해 자신의 장단점을 파악하고 연습한 응시생이라면 무난히 문제를 풀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가형에서는 쌍곡선의 뜻을 알아야 해결할 수 있는 17번과 정규분포의 뜻과 성질에 대한 이해가 필요한 18번, 종이접기를 통해 공간도형의 개념을 이해하고 있는지 확인하는 27번 등이 새로운 유형의 문제로 파악됐다.

고난도 문항은 객관식 마지막 문제인 21번과 주관식 마지막 두 문제인 29번과 30번이 꼽혔다. 21번은 함수 그래프의 개형과 정적분의 의미를 알아야 하고 29번은 벡터와 직선의 방정식을 활용할 수 있어야 풀이가 가능했다. 30번은 지수함수와 로그함수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필요했다.

통상 인문계열 학생이 보는 나형도 가형과 마찬가지로 지난해 수능이나 올해 9월 모의평가와 난이도가 유사한 것으로 평가됐다.

나형 신유형은 수열을 귀납적으로 정의한 뒤 다시 식을 구성해야 하는 21번과 적분 식으로 표시된 조건에 맞춰 함수의 값을 구해야 하는 28번 등이 꼽혔다.

응시생들이 풀기 어려운 문항은 객관식 마지막 두 문제인 20번, 21번과 주관식 마지막 두 문제인 29번, 30번이었을 것으로 분석됐다.

오수석 소명여고 교사는 “고난도 문항이라고 분류할 수 있는 문항은 줄어들고 난이도가 중간인 문항이 늘었다”면서 “중상위권 응시생은 시간이 부족하고 시험이 다소 어렵다고 느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