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지방재정공제회, 마을기업 재도약 지원 합의
행안부-지방재정공제회, 마을기업 재도약 지원 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와 한국지방재정공제회가 경영상 어려움에 빠진 마을기업을 대상으로 자금지원에 나선다.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과 김동현 한국지방재정공제회 이사장, 강태제 충북시민재단 이사장은 15일 행정안전부 본관에서 ‘지역사회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서’에 서명한다.

마을기업 재도약사업은 운영실적이 저조하지만, 회생의지가 높고 공동체 결속력이 끈끈한 마을기업을 대상으로 재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협약에 따라 한국지방재정공제회는 올해부터 매년 2억 원 상당의 사업비를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원하며 행안부는 사업기획과 홍보, 사업관리 등을 총괄 지원한다.

올해는 먼저 마을기업 40개소를 선정해 기초컨설팅을 진행하고, 내년부터는 매년 10개 마을기업씩, 4년에 거쳐 심층컨설팅을 추진한다.

심층컨설팅은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마을기업에 전담 배치돼 문제점을 진단하고 해결책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사업성이 부족한 곳은 수익사업을 발굴해 경영·마케팅을 지원하고, 판로에 어려움이 있는 곳은 전문 MD와 홍보 전문가를 투입한다. 공동체가 와해된 곳은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지역사회에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지역혁신포럼’도 지원한다.

지역혁신포럼은 지역의 문제를 주민이 직접 발굴하고 정부, 지자체, 공공기관이 힘을 합쳐 해결책을 모색하는 협의체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