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아일랜드 4인방의 부산 밀면 먹방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아일랜드 4인방의 부산 밀면 먹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아일랜드 4인방이 부산 밀면과 왕만두 먹방을 선보였다. 방송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아일랜드 4인방이 부산 밀면과 왕만두 먹방을 선보였다. 방송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아일랜드 4인방이 부산 밀면과 왕만두 먹방을 선보였다.

14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아일랜드 4인방의 한국 여행기 세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닐 스미스와 다니엘 크룩생크, 다라 트릴, 바리는 부산을 찾았다. 부산에 도착한 일행은 밀면집을 방문했다.

닐은 "예전에 팀 합주가 끝나고 숙취 있으면 냉면을 계속 먹었다. 냉면집 아저씨가 왜 맨날 오냐고 물어본다. 특히 여름에 잘 맞는다"면서 왕만두와 밀면을 주문했다.

먼저 육수로 입가심을 한 4인방은 왕만두를 맛보았다. 다니엘은 "이건 어떤 종류의 만두냐?"면서 호기심을 보였고, 닐은 "너희가 먹어본 만두의 큰 버전이다"라고 답했다. 흡족한 왕만두 시식을 마친 4인방에게 찾아온 건 본 메뉴인 밀면.

바리는 밀면을 보곤 "그냥 대충 차가우 게 아니라 엄청 차가운 거네"라는 반응을 보였고, 다니엘은 "아일랜드에서는 먹지 않는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닐은 "양념을 넣고 섞어서 자르면 된다"면서 시범을 보였다. 이를 본 다니엘은 능숙하게 겨자와 식초를 넣고 섞었다.

다니엘은 육수부터 맛을 보고는 면발 시식에 나섰다. 그는 "굉장히 상쾌하다"면서 아주 개운하다. 얼음도 있으니까 계속 차갑고, 내 식당에서 특별 메뉴로도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극찬했다.

다라도 "집에서 어떻게 만드는지 알고 싶다"며 "아침 일찍 기차 타고 와서 꼭 필요한 거다.. 최고의 아침 메뉴인 것 같다"고 평가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