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정책의 새로운 좌표 설정을 위한 정책대안 모색 나선다
청년정책의 새로운 좌표 설정을 위한 정책대안 모색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기획위ㆍ민주당 청년미래연석회의 공동 주최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위원장 정해구)가 오는 18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청년정책의 새로운 좌표 설정을 위한 정책세미나(주제: 청년의 삶·미래를 말하다)를 개최한다.

더불어민주당 청년미래연석회의와 공동 개최하는 이번 정책세미나에서는 청년정책의 정의, 대상과 범위 등과 관련해 기존 청년정책의 방향 전환에 대한 사회적 담론을 형성하고 정책대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정책세미나는 제1부 지정좌담과 제2부 발표 및 토론의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제1부 지정좌담은 이태수 단장(정책기획위 미래정책연구단)의 사회로, ‘청년정책의 사회적 필요를 말한다’를 주제로 하여 청년, 학계, 정부, 국회의원 등이 토론을 벌인다.

제2부는 ‘청년정책의 새로운 좌표를 묻는다’를 주제로 하여 3개의 주제발표와 토론이 이어진다.

정책기획위원회 정해구 위원장은 이날 개회사를 통해 “깨어 있는 청년은 혁신적 포용국가를 이루기 위한 핵심적인 한 축으로써, 청년들이 낙오되지 않고 자신의 꿈과 열정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드는 것은 ‘우리세대의 큰 목표’라면서 정부에서도 오늘 나온 제안들을 적극 고민해서 정책에 반영해 나가겠다”고 밝힐 예정이다.

강해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