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북한정책포럼’ 제27차 세미나 개최
산업은행, ‘북한정책포럼’ 제27차 세미나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과 스타트업 협력 통해 남북한 동반성장 가능성 모색
▲ 첨부사진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지난 15일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스타트업 협력을 통한 남북한 동반성장’을 주제로 제27차 ‘북한정책포럼’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행사에는 국회 한반도평화번영포럼의 박병석 대표의원,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김연철 통일부 장관, 이상만 북한정책포럼 회장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다가오는 평화경제시대는 남북한이 서로 이익이 되는 상생의 시대이자 선순환의 시대이다”라면서 “과학기술과 스타트업 분야의 협력은 대립의 간극을 극복하고 공동 번영에 이바지할 가장 확실한 방안이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회장은 “산업은행은 벤처·스타트업 지원으로 혁신창업 생태계 구축에 앞장선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외 금융기관과 국제기구와 긴밀히 협조해 정부정책을 적극 지원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주제발표에 나선 고유환 동국대 교수는 북핵문제 해결의 데드라인이 임박했다는 인식을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평화 프로세스의 본격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춘근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그동안의 남북한 과학기술협력 경과를 설명하고, 남북한의 정보격차 해소와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협력계획 수립 및 기반연구 추진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이정민 벤처기업협회 경영지원본부장은 미래 한반도의 먹을거리 창출을 위한 방안으로 국내 벤처기업의 사업화 능력과 하드웨어 분야의 강점을 북한의 첨단 기술인력과 소프트웨어 강점과 결합한 남북협력 모델을 제시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