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일자리 3년 새 4만1천 명 감소…은행·보험권 타격
금융권 일자리 3년 새 4만1천 명 감소…은행·보험권 타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 발달 및 비대면 거래 확대로 계속 줄어

최근 금융권 일자리가 IT 발달과 비대면거래 증가로 인해 많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과 보험권이 줄면서 3년 새 금융권 취업자 수는 4만1천 명이 감소했다.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은 작년 말 기준 금융업 취업자 수를 83만1천 명으로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금융회사 임직원 38만4천 명과 보험설계사·카드 모집인·대출모집인 44만7천 명을 합한 인원이다.

취업자 수는 2015년 말(87만2천 명)보다 4만1천 명이 줄었다. 금융업 중에서도 양질의 일자리로 인식되는 은행에서 이 기간 1만4천 명이 감소했다. 같은 기간 보험설계사는 1만5천 명, 카드 모집인(전업모집인)은 9천 명 각각 줄었다. 유일하게 금융투자업에서만 취업자 수가 4천 명 늘었다.

금융당국은 금융권 일자리 감소 원인에 대해 비대면 거래 활성화가 자리 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모바일 및 인터넷 거래 비중이 증가해 오프라인 일자리가 감소한 것이다.

사정이 이렇자 금융위는 지난 5일 금융발전심의회 정책·글로벌금융 분과 회의를 개최하고 금융환경 변화와 금융업 일자리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회의 결과, 진입 규제를 계속 완화해 금융권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겠다는 방침을 제시했다. 인터넷전문은행, 온라인전문 보험사, 부동산신탁 등 분야에서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것이다.

벤처·혁신 분야에 자금 공급을 늘려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효과도 기대했다. 금융회사들의 신남방 국가 등으로 해외 진출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세훈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은 “금융업계와 시장전문가 의견 수렴을 통해 금융권 일자리 여건을 개선하려는 노력을 지속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