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평화의 춤 한·중 광장무 축제’ 성황리 마무리
‘2019 평화의 춤 한·중 광장무 축제’ 성황리 마무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 문화교류의 장 ‘2019 평화의 춤 한·중 광장무 축제’가 인천대학교 대강당에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16일 인천대 대강당에서 ‘2019 평화의 춤 한·중 광장무 축제’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공사가 주최하고 한국문화교류사업단과 미추홀발전연구원 주관으로 양국의 문화교류와 한·중 카페리 등 관광시장 활성화를 위해 지난 10월 31일부터 인천글로벌캠퍼스 등에서 열렸다.

앞서 10월 31일과 11월 1일 인천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린 1·2차 행사와 3차 한·중 광장무 축제까지 중국인 3천500여명 등 총 4천500여명이 참여해 국내에서 열린 한·중 문화교류 행사 중 역대 최대 규모라는 평가를 받았다.

민민홍 인천관광공사 사장은 개회사에서 “한국과 중국은 역사적으로나 지리적으로 아주 가까운 국가”며 “특히 인천은 개항 이후 차이나타운이 들어서는 등 중국과 문화적으로 관계가 있는 도시”라고 했다.

민 사장은 “이곳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한·중 광장무 축제로 양국 국민을 만나 정말 기쁘다”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양국 간의 우호관계가 더욱 깊어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행사에서는 연수구 연수1동 민요동아리팀과 송도3동 한국무용 등 국내 5개팀이 민요, 한국무용, 풍물놀이, 에어로빅, 우크렐레 등의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식전 공연에서는 연수구구립여성합창단과 관악단이 ‘Fly me to the moon’과 아리랑판타지 등으로 실력을 뽐냈다.

중국도 길림시춘홍협건강무용단, 상해홍챠오 금수강남교계무용단, 판금시 동곽가도 노년예술단, 푸란뎬시 전통문화촉진회 등 총 30개팀이 중국 전통춤, 의상쇼 등으로 화려한 무대를 연출했다.

본 공연이 끝나고 열린 시상식에서는 이양 해상 위니스 예술단이 1위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어 이화원 콰이러무용단과 즐거운 인생예술단이 공동 2위에 올랐다.

동방명주예술단과 화서신열 무용단도 공동 3위로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부대행사로 마련한 의료관광·민속놀이·네일아트·페이스페인팅 등은 한국 문화에 관심이 많은 중국인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사드 이후 침체한 중국 관광시장 분위기 전환을 위한 시발점이길 바란다”며 “한·중 광주무 축제를 시작로 실버세대를 위한 시민문화활동 개발과 함께 한·중 실버교류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