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수영 도의원 “도민-외국인 주민, 더불어 사는 환경조성되도록 관심 가질 것”
황수영 도의원 “도민-외국인 주민, 더불어 사는 환경조성되도록 관심 가질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소속 황수영 의원(더불어민주당ㆍ수원6)은 지난 15일 도의회 제1간담회실에서 ‘경기도 외국인주민 지역사회 적응 지원 방안 연구’에 대한 정책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정책연구용역은 경기도 내 외국인주민의 현황 및 정주여건 등을 살펴보고, 도 내 지역사회에 조기 적응할 수 있도록 정책 지원 사항을 검토하며 대안을 제시하고자 계획됐다. 용역은 ㈔한국사회경제연구원에서 3개월간 연구를 수행해 왔다.

이날 최종보고회에는 연구책임의원인 황수영 의원을 비롯해 ㈔한국사회경제연구원, 경기도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했으며, 연구진이 정책연구용역 진행 과정과 연구결과를 최종보고한 후 참석자들의 질의응답과 의견교환이 이뤄졌다.

황수영 의원은 “OECD에서는 전체 인구에서 외국인이 차지하는 비율이 5% 이상이면 다문화사회로 분류한다”며 “경기도는 인구 대비 4.7%가 외국인주민이고, 일부 시의 경우 외국인주민 비율이 10%를 초과하는 것을 보면 경기도는 다문화사회 진입 직전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 외국인주민이 경기도에 적응해 개인의 능력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여건을 마련해주고, 도민과 서로 더불어 살아가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두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9년 제10대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대표 염종현, 부천1)은 현장중심ㆍ정책중심 의회 구현을 위해 경기도 현안사항을 중심으로 한 총 20여 건의 정책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