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문화재단, 오는 20일부터 <행궁음악다방> 진행…LP 감성 그대로 전달해
수원문화재단, 오는 20일부터 <행궁음악다방> 진행…LP 감성 그대로 전달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문화재단은 바쁜 일상 속 지친 시민들이 추억 속 음악으로 힐링할 수 있는 <행궁음악다방> 프로그램을 화홍문화예술센터에서 오는 20일부터 진행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2019년 대표 트렌드인 ‘뉴트로’를 콘셉트로 아날로그 세대에게는 추억, 디지털 세대에게는 새로움의 가치를 지닌 LP를 매개로 함께 교류하는 시간을 제공한다.

프로그램 내용은 ▲<블루스&포크> 20세기 뿌리가 되는 음악들 (20일) ▲<팝> 누구나 좋아하는 유행 음악 (21일) ▲<근대가요> 격동기 근대 여성들의 삶과 노래 - 나혜석에서 최승희까지 (22일) ▲<포크> 그 시절, 우리의 마음을 대신해준 노래들 (27일) ▲<재즈> 오늘부터 재즈 팬이 되는 비결 (28일) ▲<대중음악> 이제는 만날 수 없는 뮤지션 - 고(故) 유재하, 김현식, 김광석, 신해철(29일) 등으로 구성했다.

재단 관계자는 “디지털 음악의 정확한 음질 대신 LP의 지지직 소리가 그리운 시민들을 위해 준비한 프로그램으로, 정적인 강연 형식이 아닌 추억이 담긴 노래에 대해 담소를 나누는 따뜻한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며 “나누고 싶은 노래가 있는 시민은 LP판을 가지고 오셔도 좋다”고 말했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