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김정렬 "무릎 아직 멀쩡…동안 비결은 성형"
'아침마당' 김정렬 "무릎 아직 멀쩡…동안 비결은 성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마당'에 출연한 코미디언 김정렬.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한 코미디언 김정렬. KBS1

코미디언 김정렬이 여전한 춤실력과 함께 동안 비결을 공개했다.

김정렬은 19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 출연해 '숭구리당당 숭당당' 춤을 보고 싶다는 MC의 요청에 바로 시범을 보였다.

MC들은 "무릎 관절이 괜찮은 거냐"며 걱정했지만, 김정렬은 "많은 분들이 나만 보면 걱정한다. 사람 다리인가 싶어 만지는 분도 있다. 아직은 멀쩡하다"며 웃었다.

김학래가 "정말 독특하다. 오로지 하체만 가지고 개그한다"고 하자 김정렬은 "39년 동안 이것만 했다. 남자가 이랬다 저랬다 하면 안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MC들이 동안 외모를 칭찬하자, 김정렬은 "오늘 새벽에 성형수술했다. 요즘 기술이 좋더라"고 너스레를 떨어 다시 한 번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정렬은 1961년 1월 15일 생으로, 올해 나이 59세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