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 고진영, LPGA투어 시즌 최종전서 개인 타이틀 전관왕 도전
세계 1위 고진영, LPGA투어 시즌 최종전서 개인 타이틀 전관왕 도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진영 LPGA투어 2019시즌 주요기록.연합뉴스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24ㆍ하이트진로)이 2019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지막 대회를 통해 시즌 개인타이틀 전관왕에 도전한다.

고진영은 오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에서 개막하는 시즌 마지막 대회인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에 출격한다.

올 시즌 선수들의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CME 글로브 레이스 상위 60명만 출전할 수 있는 이번 대회는 역대 여자골프 대회 사상 가장 많은 우승 상금인 150만달러가 걸려 있다.

이에 따라 올해 LPGA 투어 상금 1위는 이 대회 결과에 따라 결정된다.

고진영은 올해 271만4천281달러의 상금을 받아 2위 이정은(23ㆍ대방건설)이 획득한 199만2천490달러에 앞서 상금 랭킹 1위를 달리고 있다.

다만 이번 우승상금이 150만달러여서 막판 대역전극도 펼쳐질 수 있어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미 2019시즌 ‘올해의 선수’를 확정한 고진영은 이번 최종전을 통해 상금과 CME 글로브 레이스, 평균 타수 1위까지 노린다.

평균 타수는 고진영(69.052타)이 2위 김효주(24ㆍ롯데ㆍ69.361타의)를 멀찌감치 따돌리고 1위에 올라 있어 역전 가능성은 크지 않다.

그리고 고진영이 이번 대회를 통해 상금, 평균 타수 부문 1위를 확정하면 거의 모든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는 시즌 전관왕의 금자탑을 세우게 된다.

고진영은 이미 올해의 선수를 확정했고, 한 시즌 메이저 성적을 토대로 주는 안니카 어워드 수상도 결정됐다. 여기에 세계 랭킹 1위, CME 글로브 레이스 1위까지 더하면 개인 기록 전 부문을 석권하는 쾌거를 이루게 된다.

이 같은 위업 달성 선수는 지난해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유일하다.

한편, 상금 1ㆍ2위 고진영과 이정은을 비롯해 상금 3위 박성현(26ㆍ솔레어), 4위 브룩 헨더슨(캐나다), 5위 이민지(호주)까지 이번 대회 결과에 따라 시즌 상금 300만달러 돌파도 가능하다. LPGA 무대에서 시즌 상금 300만 달러 획득은 2007년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이후 전무하다.

아울러 이 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하면 역대 한국 선수들의 LPGA 투어 한 시즌 최다승 기록인 15승(2015년·2017년)과도 동률을 이룰 수 있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