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진범 논란’ 화성 8차 사건 수사기록 검토
검찰 ‘진범 논란’ 화성 8차 사건 수사기록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접 수사·지휘는 아니다”

검찰이 진범 논란이 일고 있는 화성 8차 사건에 대한 수사기록 검토에 착수했다.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전준철)는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로부터 화성 8차 사건과 관련한 과거 수사기록과 수사본부가 최근 윤씨(52)와 당시 수사관 등을 대상으로 진행한 참고인 조사기록 등을 넘겨받아 검토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이번 기록 검토는 법원이 재심 개시 여부에 대한 검찰 측의 의견을 제시해 달라고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윤씨는 지난 13일 수원지법에 정식으로 재심을 청구했다.

검찰은 이번 조처가 경찰 수사가 한창인 화성 8차 사건에 대한 검찰의 ‘직접 수사’ 또는 ‘수사 지휘’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경찰이 윤씨 측의 재심 청구 이틀 만인 지난 15일 화성 8차 사건의 범인이 이춘재라는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한 데 이어 검찰이 공식적으로 기록 검토에 돌입함에 따라 법원의 재심 개시 여부 판단이 보다 빨리 나오리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최대한 빨리 재심 개시 여부에 대한 의견을 검토, 법원에 전달할 예정”이라며 “직접 수사 등에 관해서는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