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민통선 안보관광코스인 ‘고려천도공원’ 개장
강화 민통선 안보관광코스인 ‘고려천도공원’ 개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인천 강화 고려천도공원 개장식에서 유천호 군수를 비롯해 군 관계자, 주민 등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강화군 제공
19일 인천 강화 고려천도공원 개장식에서 유천호 군수를 비롯해 군 관계자, 주민 등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강화군 제공

인천 강화군은 민통선 안보관광코스인 ‘고려천도공원’의 문을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군은 송해면 당산리 388의1 일대 1만2천㎡에 사업비 21억원을 들여 공원을 조성했다. 공원 내 야산에는 북한을 살펴볼 수 있는 전망대와 인공폭포를 비롯해 고구려 광개토대왕비를 형상화한 7m 높이의 조형물과 삼별초 항쟁을 담은 전시물이 있다. 또 낮과 밤이 전혀 다른 모습의 산책로도 있다.

공원 일대는 고려시대 개경과 강화를 잇는 뱃길이 닿았던 포구다. 특히 이곳의 옛 지명인 ‘승천포’는 물에 약한 몽골군을 막던 요새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수도를 개경에서 강화로 옮기는 ‘강화 천도’ 당시에는 고종의 어가 행렬이 닿은 곳이기도 하다.

군은 공원이 관광객과 지역주민에게 편안한 휴식처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천호 군수는 “강화의 생태·지정학적 관광 자원과 관련 콘텐츠를 접목해 관광개발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며 “강화 북단을 관광벨트로 조성하겠다”고 했다.

한편, 군은 평화전망대와 해안도로를 잇는 거점에 대한 관광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오는 2021년에는 산이포 민속마을 조성사업을 끝낼 계획이다.

한의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