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인천 항공기업의 도약과 글로벌 기술개발 지원…19일 항공기업협의회 개최
인천시, 인천 항공기업의 도약과 글로벌 기술개발 지원…19일 항공기업협의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19일 연수구 송도동 미추홀타워 20층 미추홀관에서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와 지역 내 항공선도기업이 참석한 가운데 항공기업협의회를 했다.

이날 회의에서 인천TP는 산업통상자원부의 국가 항공산업 육성 정책 방안과 함께 시의 항공관련 정책 방향을 설명했다. 또 변화하는 항공산업의 트랜드 속에서 인천 항공기업들의 도약을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다윈프릭션은 200인승급 민간항공기에 사용되는 브레이크 부품개발 사업 추진 과정을 설명했다. 다윈프릭션은 정부와 시가 공동 지원해 국내 최초로 ‘민간항공기 부품 국산화 개발과 글로벌 인증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항공산업에 진출하려하는 기업들에게 모범적 사례로 꼽힌다.

현재 시는 실제 비행시험을 통한 글로벌 인증을 담당하고 있는 인천TP에 비행시험 인증예산(20억원 규모) 출연 예정이다. 국내 최초로 항공기 부품 인증 역량을 확보하고 앞으로 항공안전기술원 등과 협력해 다양한 기업을 지원할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시는 지속적으로 협의회를 열어 기업들이 항공산업 정책동향을 파악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함은 물론, 우수사례를 공유해 성과를 확산시킬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협의회에선 기업을 중심으로 정부와 지방정부 그리고 항공관련 기업지원 기관인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 인천TP 등 유관기관이 함께 대안을 제시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