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초통령 도티 "김연아 선수 때문에 크리에이터 시작해"
'대한외국인' 초통령 도티 "김연아 선수 때문에 크리에이터 시작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크리에이터 도티.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크리에이터 도티. 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초통령 도티가 크리에이터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약 250만 명의 팔로워 군단을 보유한 '초통령' 크리에이터 도티는 유튜브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MBC '마리텔2'를 비롯한 각종 예능 프로그램 고정 자리까지 꿰차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도티는 최근 녹화에서 1인 방송을 시작하게 된 계기가 김연아 선수 덕분이라고 고백했다. MC 김용만이 그 이유를 묻자 도티는 "김연아 선수 주니어 시절 때부터 덕후(?)라, 영상을 엄청 많이 모았다. 팬 무비를 만들고 싶어서 독학으로 영상 편집 기술을 배우다가 방송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또한 도티는 기억에 남는 팬에 대해서도 언급했는데. 그는 "제가 만 6년째 활동하다 보니 아이들이 중·고등학생이 된 케이스가 많다. 그중 여중생 팬클럽 무리가 있는데 '공부보다 중요한 건 도티 덕질'이라는 의미로 팬클럽 '공중도덕'을 만들어 활동하고 있다"며 10대들 사이에서는 유재석보다 유명하다는 본인의 위엄(?)을 입증해 보이기도 했다.

한편 함께 출연한 새내기 유튜버 서경석은 "요즘 그 누구도 아닌 도티 님이 가장 부럽다"며 선배 크리에이터 도티에 대한 무한한 존경심을 보이기도 했다는 후문.

과연 '초통령' 도티가 '퀴즈통령'으로도 거듭날 수 있을지, 20일 오후 8시 30분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