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초미세먼지 32%는 중국 발(發)”…한ㆍ중ㆍ일 3국 첫 공동연구 결과
“우리나라 초미세먼지 32%는 중국 발(發)”…한ㆍ중ㆍ일 3국 첫 공동연구 결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초미세먼지 중 32%가 중국에서 비롯한 것이라는 한ㆍ중ㆍ일 3국의 공동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국발(發) 미세먼지가 국내에 미친 영향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로써 중국이 책임을 인정, 동북아 대기 질 개선을 위한 협력에 적극 나설 것이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20일 이런 내용을 담은 한ㆍ중ㆍ일 3국의 연구 결과를 토대로 정책 결정자를 위한 ‘동북아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물질 국제 공동연구(LTP)’ 요약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번 보고서는 2000년부터 3국 전문가가 공동으로 연구를 추진, 3국 정부가 연구 결과를 함께 검토해 발간한 최초의 보고서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대기 질 모델 기법을 이용해 한국 3개 도시(서울ㆍ대전ㆍ부산)의 국내외 초미세먼지 발생 요인을 분석한 결과, 국내에서 비롯한 요인(자체 기여율)이 51%, 국외 요인이 49%로 나타났다. 국외 요인을 뜯어보면 중국발 32%, 일본발 2%였다.

3국 공동 연구에서 중국(베이징ㆍ톈진ㆍ상하이ㆍ칭다오ㆍ선양ㆍ다롄)의 초미세먼지 가운데 중국 자체적으로 발생한 먼지는 91%였다. 한국발은 2%, 일본발은 1%에 불과했다. 일본(도쿄ㆍ오사카ㆍ후쿠오카) 초미세먼지 55%는 일본에서, 25%는 중국, 8%는 한국에서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로 한정해 보면 국외 요인, 특히 중국발 요인의 영향력은 더 확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올해 1월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에 전국 미세먼지 중 국내 요인은 18∼31%, 국외 요인은 69∼82%를 차지한다고 조사된 바 있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중국이 중국발 요인을 30%대로 인정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이번 보고서가 동북아 대기 질 개선을 위한 국가 간 협의의 귀중한 자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