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체어·유모차의 도시철도 이용 한결 편리해진다
휠체어·유모차의 도시철도 이용 한결 편리해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휠체어를 타거나 유모차를 끌더라도 도시철도 이용이 한결 편리해질 전망이다.

행정안전부와 국토교통부,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오는 22일부터 공공데이터포털을 통해 도시철도 역사의 교통약자 이동·환승 경로 및 편의·안전시설 정보가 담긴 데이터를 공개한다고 21일 밝혔다.

전국 도시철도 1천10개 역사 중 981개 역사정보가 공개된다. 철도역사의 기본 도면과 함께 편의시설 위치 및 교통약자 이동 편의 시설(엘리베이터·휠체어 리프트 등)을 활용한 이동 경로 정보 등이 제공된다. 민간이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오픈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 방식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행안부에 따르면 국내 교통약자는 지난해 기준 29% 수준으로 교통약자가 지하철에서 환승할 경우 일반인보다 10~20분가량 더 걸린다.

향후 고령화 등으로 인해 교통약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행안부는 카카오, 국토교통부와 함께 카카오 맵을 활용한 교통약자 이동 경로 안내 서비스를 개발 중이다. 해당 서비스는 이르면 내년 초 공개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 행안부와 국토교통부, 철도시설공단은 오는 22일부터 3일간 서울시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리는 ‘제1회 대한민국 정부혁신박람회’ 전시장에 부스를 설치하고 교통약자 도시철도 이동 안내 서비스 체험행사를 실시한다.

체험장에서는 동내문역사문화공원역 및 강남역, 광화문역 등 3개 역을 대상으로 출입구와 승강장 간 이동 경로, 환승 경로 검색 등을 체험해 볼 수 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