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보는 4·15 총선] 5. 여성 인물난 여전
[미리 보는 4·15 총선] 5. 여성 인물난 여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여성주자 ‘與多野少’… 연동형 비례대표제 ‘촉각’

21대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인 여성 주자들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 통과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통과 여부는 지역구 혹은 비례대표 도전 여부를 결정하는데 분수령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경기도 지역구에 도전하는 주요 정당 여성 주자의 경우, 뚜렷한 ‘여다야소(與多野少)’를 보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현역 의원 8명을 포함, 10여 명 정도가 지역구 출마를 염두에 두고 분주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반면 여성 지역구 의원이 1명에 불과한 자유한국당은 지역구에 출마하려는 여성 주자가 많지 않은 상태다. 다른 야당은 여성 주자들이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선거법이 통과하면 지역구 도전보다 비례대표로 나서는 것이 유리하다고 보고 암중모색하는 모양새도 보인다.

이런 가운데 여야 여성 3선 의원 4명(김현미·김상희·박순자·심상정)이 내년 총선에서 동시에 4선 도전에 나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초미의 관심을 끌고 있다.

민주당은 지역구 4명(유은혜·김현미·김상희·백혜련)과 비례대표 4명(송옥주·이재정·권미혁·정춘숙), 전직 의원 1명(김현), 원외 문명순 지역위원장(고양갑)과 문정복 지역위원장 직무대행(시흥갑)이 일단 출마주자로 거론된다. 또한 원미정 도의원이 안산 단원을, 임혜자 전 청와대 국정기록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이 광명갑에서 이름이 오르내린다.

이중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고양병)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고양정)은 현직 장관인 상태여서 출마 여부가 불투명하다.

또한 권미혁 의원은 6선의 이석현 의원(안양 만안), 정춘숙 의원과 김현 전 의원은 원외 지역위원장(이우현·고영인) 등과 경선을 거쳐야 하고, 신진 인사들도 경선 관문을 넘어야 하는 등 과연 몇 명의 여성이 본선에 나서 당선의 영예를 안을지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한국당은 여당에 비해 여성 주자들의 국회 입성이 더욱 험난하다. 아직 여성 우대 공천룰이 확정되지 않은 것은 물론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선거법이 통과하면 비례대표 입성도 거의 기대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한국당 경기 지역구 의원 중 여성은 내년 총선에서 4선 도전에 나서는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안산 단원을)이 유일하다.

비례대표 중에는 윤종필 의원(성남 분당갑 당협위원장)이 출마 채비를 갖췄고, 김순례 최고위원과 김현아 의원은 각각 성남 분당을과 고양정에서 분주한 움직임을 보인다.

17·18대 의원을 역임한 정미경 최고위원(수원무 당협위원장)의 경우, 수원을로 유턴해 출마할 가능성이 높고, 원외 이음재 당협위원장(부천 원미갑)도 지역을 다지고 있다. 재선 도의원과 한국관세무역개발원 상임감사 등을 역임한 조양민 행동하는 여성연대 상임대표는 용인병에서 이름이 오르내린다.

바른미래당은 원외 김영미 지역위원장(안산 단원을)과 김현영(광명을)·김미연 지역위원장 직무대행(남양주병)이 지역을 관리하며 출마를 준비 중이며, 3선의 심상정 대표(고양갑)를 앞세운 정의당은 추혜선 의원(비례)이 안양 동안을에서 부지런히 움직이고 있다. 원외 신현자(부천소사)·이미숙 지역위원장(부천 원미을) 등도 출마할 태세다. 김재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