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이 448m ‘청라시티타워’ 첫 삽… 2023년 완공
높이 448m ‘청라시티타워’ 첫 삽… 2023년 완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후 인천 서구 청라호수공원에서 열린 ‘청라시티타워 기공식’에서 사업부지 위로 기공을 알리는 축포가 터지고 있다. 조주현기자
21일 오후 인천 서구 청라호수공원에서 열린 ‘청라시티타워 기공식’에서 사업부지 위로 기공을 알리는 축포가 터지고 있다. 조주현기자

국내에서 가장 높은 전망대가 될 인천 청라시티타워가 첫 삽을 떴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1일 청라라호수공원 음악분수 야외무대에서 청라시티타워 기공식을 했다고 밝혔다.

인천 청라국제도시 호수공원 중심부에 들어서는 청라시티타워는 3만3천㎡ 부지에 지하 2층, 지상 28층, 높이 448m, 총 사업비 4천158억원 규모이며, 초고층 전망 타워와 복합시설을 갖춘다.

경제청은 2020년 6월까지 건축심의 등 각종 행정절차를 마치고 하반기에 착공해 2023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청라시티타워는 28층 최상층(396m)에 스카이데크, 25∼26층(369∼378m) 고층전망대, 20∼24층(342∼364m) 경사로 스카이워크 등이 들어서며, 맑은 날에는 북한 개성까지 볼수 있다.

현재 국내에서 가장 높은 빌딩은 잠실 롯데월드타워(555m·123층)이고, 순수 전망용 건물 중에서는 남산서울타워(236.7m)가 가장 높다.

청라시티타워가 완공하면 일본 도쿄의 스카이트리(634m), 중국 광저우(廣州)의 캔톤타워(610m) 등에 이어 세계에서 6번째로 높은 전망 타워로 기록될 전망이다.

한편, 이날 기공식에는 박남춘 인천시장과 이원재 인천경제청장, 이영훈 포스코건설 대표이사, 주민 등 1천여명이 참석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