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성 안산-시너지 시흥-혁신 김포… 경제자유구역 유치 ‘3色 도전장’
다양성 안산-시너지 시흥-혁신 김포… 경제자유구역 유치 ‘3色 도전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내달 말 지정 앞두고… 道, 막판 준비 집중
모두 성공땐 경제 효과 42조, ‘경제 대전환’ 시동
▲ 경제자유구역 추가 지정 후보지 위치도(1)
▲ 경제자유구역 추가 지정 후보지 위치도

경기도가 경제자유구역 확대 후보지로 안산, 시흥, 김포를 제출한(본보 9월16일자 1면) 가운데 정부의 전국 후보지 평가가 이달 진행, 연내 결과가 발표된다. 큰 부지를 활용해 3개 사업을 진행할 안산시는 ‘다양성’, 2개 지구에서 연구ㆍ실증을 병행할 시흥은 ‘시너지’, 기존 자원을 활용해 클러스터를 조성할 김포는 ‘혁신’ 등 3곳이 각양각색 도전장을 내밀었다. 경제자유구역 확대에 모두 성공하면 경제 효과가 42조 원 이상으로 예측, ‘경기도 경제 대전환’이 일어날 전망이다.

2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오는 28일 한국산업기술진흥원(서울시 강남구)에서 진행될 ‘경제자유구역 지정 최종 프레젠테이션 평가’를 앞두고 막판 준비에 집중하고 있다. 도 대표 발표자로 황성태 황해경제자유구역청장, 이상훈 경기연구원 경제사회연구실장이 나선다. 특히 도는 지난 19일 각각의 후보지에서 열린 ‘현장 실사’를 바탕으로 세부 계획 조정에 힘쓰고 있다.

이와 관련,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11월 전국의 경제자유구역 개편 계획을 발표, 도는 시ㆍ군과의 의견 교환을 거쳐 지난 9월 후보지(안산 대부, 시흥 정왕ㆍ배곧, 김포 대곶)를 제출한 바 있다. 도는 3개 시ㆍ4개 지구(총 15.85㎢)에서 ‘4차 산업 클러스터 및 복합개발’을 추진, 서해안권 문화ㆍ관광ㆍ융합 서비스 등 융복합 지식산업을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단일 지구 중 최대 면적을 갖춘 안산은 대부지구(대부도 대송단지ㆍ5.18㎢)에서는 방아머리 마리나항, 시화 MTV, 화성 국제테마파크 등 관광 인프라를 활용한 글로벌 기업용 컨벤션센터를 설치해 관광과 산업을 결합한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세계 최대 규모의 조력발전소(연간 552GWh 생산), 방아머리 풍력발전소를 통한 신재생에너지 연구단지를 조성해 ‘에너지 자립섬’을 지향한다. 대부도 내 기존 농가가 많은 점을 고려한 스마트팜도 배치, 수도권 먹거리 공급망도 명시했다.

시흥은 2개 지구(정왕지구 4.63㎢, 배곧지구 0.88㎢)를 제시했다. 서울대 배곧캠퍼스를 품은 배곧지구에서는 연구단지로서 육ㆍ해ㆍ공 무인이동체(자율자동차, 드론, 무인이동선박) 메카를 꿈꾸고, 배곧에서 연구된 내용은 정왕지구 실증단지 기업에서 점검된다. 산(정왕지구 해외 기업)ㆍ학(서울대)ㆍ연(배곧지구 연구단지) 클러스터인 셈이다.

▲ 경제자유구역 추가 지정 후보지 위치도(2)
▲ 경제자유구역 추가 지정 후보지 위치도

끝으로 김포(대곶지구ㆍ5.16㎢)는 기존 기업(첨단 소재 및 금속 주조 가공 5천700개)과 풍부한 교통망(김포공항, 김포도시철도)을 통한 전기자동차 클러스터를 목표로 삼았다. 자동차 생산단지뿐만 아니라 배터리 자원화(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활용) 작업의 중심에 서겠다는 복안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도내 후보지를 비롯해 전국 후보지(울산, 광주, 충북, 인천) 중 경제자유구역 신규ㆍ확대지구를 다음 달 말 지정할 예정이다. 기존과 신규 지구를 합친 면적이 전국 경제자유구역 총 면적 360㎢(현재 281㎢)만 넘지 않으면 되기 때문에 도내 4곳이 모두 될 수도 1곳도 안 될 수 있다. 도내 4개 지구 지정에 따른 경제 효과는 42조3천억 원, 취업 인원은 6만3천 명으로 각각 분석됐다.

도 관계자는 “비수도권의 경기도 견제만 이겨낸다면 연구단지 중심의 경기도 후보지들 모두 충분히 성공할 수 있다”며 “수도권 규제로 투자 활로를 찾기 쉽지 않은 상황에서 국가적 발전 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