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전망] 원달러, 안전자산 수요 약화…“하락 출발 전망”
[환율 전망] 원달러, 안전자산 수요 약화…“하락 출발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원달러 환율은 하락 출발할 전망이다.

전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0.7원 오른 1176.7원에 마감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경제지표가 예상보다 부진했던 가운데 미중 무역협상이 양국 협상 대표의 전화통화가 진행된 점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며 “이는 안전 자산 수요 약화로 반영되며 달러화는 소폭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 11월 컨퍼런스보드 소비심리와 10월 신규주택판매는 시장 예상과 전월 수치를 하회하며 부진했다”며 “무역협상 기대는 한층 높아졌지만 양 국 무역대표단이 전화통화로 1단계 합의를 위해 접촉을 유지하기로 의견을 모으면서 관련 불안이 완화됐다”고 덧붙였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부진한 경제지표 결과 여파로 달러화가 여타 환율에 대해 약세를 보이기도 했다”며 “그러나 무역협상에 대한 긍정적인 발표가 나오자 혼조세로 전환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그는 “엔화는 무역협상 기대가 높아지자 달러 대비 약세를 보였다”며 “파운드화는 보리스 존슨 총리가 스코틀랜드를 방문한 가운데 추가적인 분리독립 투표를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하자 정치 불확실성이 높아지며 달러 대비 약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의 ‘평균 인플레이션 목표제’를 언급해 이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국채금리 역시 부진한 경제지표 여파로 하락세를 보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고급차와 SUV, 환율 3박자…車수출 줄어도 수출금액은 증가

- 찰스슈왑, 260억 달러에 TD아메리트레이드 인수…“미국 증권업계 골리앗 탄생”

- 수은, 런던 하저터널 프로젝트에 2.5억 달러 금융지원

-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할랄가이즈, 현지 평균 5~7달러→국내는?

- 원·달러 NDF 1172.7/1172.9, 3.25원 하락..미중 무역합의 근접

 

[주요뉴스]

 

- ‘서민갑부’ 해물전골, 연 매출 19억…대박의 비결은 무엇? ‘위치-가격’ 관심

- ‘2019AAA’ 라인업, 강다니엘부터 트와이스까지…생중계 시청 어디서?

- ‘슈퍼엠’ SM의 히든카드…샤이니+엑소+NCT 조합 “안 뜰 수가 없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