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 한 초등학교에서 집단 식중독 발생
시흥 한 초등학교에서 집단 식중독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시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 50여 명이 구토, 설사, 복통 등 식중독 증상을 보여 보건 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27일 시흥시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22일 시흥 A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구토, 설사, 복통 등으로 보건실 방문이 잇따르고 같은 증상으로 여러 명이 결석 및 조퇴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보건 당국은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현장 조사에 나서 학생들의 가검물을 채취하고 1차 방역소독 및 역학조사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한 명의 학생 가검물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학교 측과 보건 당국은 지난 26일까지 52명의 학생이 유사 증상을 보임에 따라 이들에 대한 등교 중지, 교사 전체 2차 소독, 비가열식단 급식 배제, 가정통신문 발송 등의 조치를 취했다.

노로바이러스는 겨울철 어린이집, 학교 등에서 집단 설사를 일으키는 주요 원인균 중 하나로, 감염되면 24~48시간 뒤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그 외 복통, 오한, 발열 등도 나타나기도 한다.

감염을 예방하려면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자주 씻고, 환자가 어린이집, 학교 학생일 경우 적어도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없어진 후 2일까지 공동생활을 하지 않아야 한다. 또 증상자는 식품을 다루거나 조리하지 않아야 한다.

한편, 시흥시보건소는 방역대책반을 가동하고 해당 학교, 경인식약청, 경기도, 시흥교육지원청 등과 긴밀하게 협력체계를 구축해 식중독 증상이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추가 발생 모니터링, 유사 증상자 등교중지 등 방역조치를 강화할 계획이다. 시흥=이성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