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지검, 부하 여직원 성추행 혐의 전 일본 주재 총영사 기소
수원지검, 부하 여직원 성추행 혐의 전 일본 주재 총영사 기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하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전직 일본주재 총영사가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전현민)는 강제추행 혐의로 일본 주재 A 전 총영사를 기소했다고 27일 밝혔다.

A 전 총영사는 재직 중이던 지난 2017∼2018년 총영사관저 등에서 여직원 B씨를 수차례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 5월 관련 제보를 접수, A 전 총영사의 주소지가 있는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지난 9월 수사를 마친 뒤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A 전 총영사는 문제가 불거진 이후 직위해제 됐다. 검찰은 공소 유지에 전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