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항만하역 신호체계 표준화 나선다
IPA, 항만하역 신호체계 표준화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인천항 항만근로자 안전관리 및 업무 효율성 향상을 위해 한국항만연수원 인천연수원과 함께 27일 공사 접견실에서 ‘2019년 인천항 컨테이너크레인 신호수 교육지원사업 업무협약’을 했다고 밝혔다.

‘인천항 컨테이너크레인 신호수 교육지원사업’은 항만현장에 통일적인 컨테이너크레인 수신호를 정립하고 근로자에 이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을 제공하는 항만 특화된 안전관리분야 동반성장 사업이다.

그동안 인천항 컨테이너터미널 작업현장은 터미널 운용사마다 각기 다른 신호법을 상황에 따라 수정, 사용하고 있다.

이는 신호수 간 소통오류로 인한 안전사고와 작업혼선을 가져올 수 있다는 점에서 오랫동안 문제점을 보였다.

이에 IPA는 항만종사자의 전문성 강화와 인천항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인천항만연수원을 수행기관으로 선정하고 통일된 컨테이너 수신호체계 정립과 항만근로자를 위한 교육프로그램 신설했다.

홍경선 인천항만공사 사장 직무대행은 “표준화된 신호체계를 전 항만으로 확산시켜 항만현장의 안전관리 체계구축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