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복지사각지대 발굴하는 명예공무원 내년 배달원 등 확대 임명
인천시 복지사각지대 발굴하는 명예공무원 내년 배달원 등 확대 임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복지사각지대의 사건·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촘촘한 복지안전망을 구축한다.

27일 시에 따르면 복지사각지대를 없앨 수 있도록 시민을 명예사회복지공무원으로 임명·운영 중이다. 이들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은 취약계층 가정을 방문해 안부를 확인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활용한 실시간 위기상황을 공유해 복지사각지대를 줄여가고 있다. 이 같은 노력을 통해 시는 지난 9월까지 2만4천285가구를 대상으로 긴급복지 지원 등을 추진했다.

그러나 최근 인천 계양구에서 생활고에 시달리던 일가족 4명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이에 시는 지난 22일 ‘군·구 부단체장과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긴급회의’를 열고 대책을 마련했다.

앞으로 시는 오는 2020년부터 통·반장 및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으로 운영 중인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을 수도검침원과 배달원 등으로 확대한다. 이를 통해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은 종전 1만1천894명에서 1만5천여명까지 늘어난다.

이응길 복지정책과장은 “복지사각지대 발굴에 많은 노력을 쏟고 있다”며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시민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안타까운 일이 반복하지 않도록 군·구와 협조도 강화하겠다”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