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노·사·정 ‘1만개 일자리 창출’ 뭉쳤다
안양 노·사·정 ‘1만개 일자리 창출’ 뭉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노·사문화를 만들어 갑시다”
기아자동차 노동조합의 채용비리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신 노·사문화 정착을 위해 안양지역 노·사·정이 전국 최초로 한데 뭉쳤다.
신중대 시장과 박종관 안양지방노동사무소장, 최원균 한국노총 경기중부지역지부 의장, 장동순 노동조합협의회장, 김창진 상공회의소 회장, 박찬호 경영인협의회장 등 지역 노·사·정 대표들은 28일 오후 2시 시청 강당에서 전국 최초로 공동협약 체결식을 열고 일자리 1만개 창출과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의 도약을 다짐했다.
협약은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과 일자리 창출 등 고용안정 추진, 대화와 타협의 선진 노·사문화 정착, 공동협약의 지역 확산 등을 담았다.
특히 이날 노·사·정은 중소기업 육성자금 적극 지원, 노동사무소와 함께 실업난 해소를 위해 일자리 만들기에 협력, 장애인 고용 확대를 위해 장애인 고용 사업주에 대한 인센티브 강화, 근로자 임금 안정과 근로시간 조정 및 배치 전환 노력, 투명 경영과 윤리 경영 지향, 부당 해고 및 부당 노동행위 금지 등도 결의했다.
/안양=이정탁·김대현기자 dhkim1@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