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준 “황 대표의 목숨을 건 단식의 뜻을 외면하지 말라”
송석준 “황 대표의 목숨을 건 단식의 뜻을 외면하지 말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유한국당 송석준 국회의원(이천)

자유한국당 송석준 경기도당위원장(이천)은 지난달 28일 성명을 내고 “제1야당 대표의 목숨을 건 단식의 순수성과 우국충정을 진심으로 이해한다면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밀어붙이는 것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송 도당위원장은 “지난달 27일 황교안 대표가 8일간의 차디찬 노숙 단식 끝에 쓰러졌다. 다행히 주위사람들의 신속한 발견으로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황 대표는 혈압이 불안정하고 단백뇨가 검출되는 등 건강이 급속히 악화 되는 사선의 기로에서도 단식을 지속하겠다는 굳은 의지는 멈추지 않았다”면서 “죽음을 각오하는 결연한 의지와 불의와는 타협할 수 없다는 정의감의 발로이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황 대표의 빈자리에는 정미경(수원무 당협위원장)·신보라 두 여성 최고위원이 차디찬 땅 바닥 위에서 황 대표의 숭고한 뜻을 이어가고 있다”며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답이 없다. 국정의 파트너인 제1야당 대표의 목숨을 건 단식과 동반 단식은 아무것도 아니란 말이냐. 얼마나 더 많은 사람이 목숨을 걸고 외쳐야 되느냐”고 성토했다.

송 도당위원장은 “선거법, 공수처법 패스트트랙 지정과 심사는 국회법이 정한 대상요건 불충족, 지정과정의 절차적 위법, 졸속 심사로 인한 내용상 하자로 총체적 불법이다”면서 “11월 27일 선거법 본회의 부의와 12월 3일 공수처법 본회의 부의를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