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아침] 어떤 (彫刻)
[詩가 있는 아침] 어떤 (彫刻)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음 네가 돌이었을 때
너는 날 원하지 않았다
그러나 난 가슴으로 널 안았었다

내 가진 모두는 네 것이었고
네 귓볼에 불어넣는 내 숨결도
가슴처럼 떨리는 작은 손짓과
물너울같이 출렁이는 이 몸까지
절절하게 너를 원하고 있었다

너를 사랑한다
내게 사랑한다 말해 줘

깨어나라 그리고
나와 함께 가자.

이애정
<책과 인생>(수필) <문학시대>(시)로 등단. 시집<다른 쪽의 그대> <이 시대의 사랑 법>. 한국문인협회 유족설립위원회 위원. 녹색문학상 추천위원. 국제PEN한국본부 사무차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