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대학교 설립자 강신경 목사 별세, 향년 90세 발인 4일 오전 9시
신한대학교 설립자 강신경 목사 별세, 향년 90세 발인 4일 오전 9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대학교 설립자인 강신경 목사가 지난달 30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0세다. 빈소는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장례식장이다. 발인은 4일 오전 9시. 장지는 동두천시 안흥동 부활의 동산이다.

강 목사는 1929년 평안남도 용강군 출생으로 평양 상업고등학교를 졸업했다. 1950년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월남했다. 의정부에 천막교회를 시작으로 동두천 등지로 활동영역을 넓히며 기독교 사랑을 바탕으로 사회시설과 교육기관을 설립하며 시대가 요구하는 선도적인 인재양성에 평생을 해왔다.

의정부 신한대학, 신안산대학교, 김천대학교, 벽제중학교, 고양외국어고등학교, 신흥고등학교 등 10여 개 교육기관을 설립해 성공한 사학교육자로 평가받는다.

그러나 아들인 강성종 현 신한대총장이 국회의원시절 수십억대의 교비횡령혐의로 구속된데 이어 부인인 김병옥 신한대 전 총장도 88세의 고령에도 지난달 8일 교비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되는 등 시련도 뒤 따랐다.

의정부=김동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