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8차 옥살이 윤씨, 생애 첫 외가 친척 상봉
화성 8차 옥살이 윤씨, 생애 첫 외가 친척 상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당署 도움으로 연락 닿아… “도와주신 분들께 감사”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으로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한 윤씨(52)가 태어나 처음으로 외가 친척들을 만났다.

윤씨의 재심을 돕고 있는 법무법인 다산은 2일 오전 윤씨가 외삼촌이 입원한 서울의 한 병원을 찾아 외삼촌 2명과 상봉했다고 밝혔다. 어린 시절 부모님을 여읜 윤씨는 외가 친척들을 50년 생애 한 번도 만나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는 거주지 담당서인 청주상당경찰서의 도움을 받아 외삼촌 3명과 연락이 닿으면서 처음으로 친척들을 만날 수 있게 됐다.

앞서 윤씨는 지난달 13일 이 사건에 대한 재심을 청구하기 전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외가와 연락이 두절됐다”며 “8차 사건 범인으로 검거돼 억울한 옥살이를 하느라 찾아보지 못한 외가 식구를 찾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윤씨는 “태어나서 한 번도 만난 적 없었는데 이 반가운 마음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도와주신 분들께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윤씨는 1988년 9월16일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의 한 주택에서 박양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이듬해 7월 검거됐다. 재판에 넘겨진 윤씨는 같은 해 10월 수원지법에서 검찰 구형대로 무기징역을 선고, 대법원에서도 형이 확정돼 20년을 복역한 뒤 2009년 가석방됐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