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공동 돌봄시대’ 활짝… ‘아이사랑꿈터’ 첫 개장
인천시 ‘공동 돌봄시대’ 활짝… ‘아이사랑꿈터’ 첫 개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시장 보육정책 핵심공약
서창동 꿈에그린아파트內 오픈
장난감놀이방·수유실 등 갖춰
전문인력 배치 육아 코칭·상담
2일 오전 인천 남동구 서창동 꿈에그린아파트 공동시설에서 열린 ‘아이사랑꿈터 1호점 개장식’에 참석한 박남춘 인천시장이 카메라 플래시 세례에 놀란 아이를 달래고 있다. 조주현기자
2일 오전 인천 남동구 서창동 꿈에그린아파트 공동시설에서 열린 ‘아이사랑꿈터 1호점 개장식’에 참석한 박남춘 인천시장이 카메라 플래시 세례에 놀란 아이를 달래고 있다. 조주현기자

인천시의 이웃이 함께 모여 아이를 돌보며 육아 정보를 공유하는 공동돌봄 사업이 첫 발을 뗀다. 인천형 공동육아·공동돌봄 육아지원시설 설치 등 공동돌봄 사업은 박남춘 인천시장의 보육정책 핵심 공약이다.

시는 2일 남동구 서창동 꿈에그린아파트 공동시설에서 ‘아이사랑꿈터’ 1호점 개장식을 열고 운영을 시작했다.

이곳엔 볼풀·장난감놀이방·수유실을 비롯해 부모 자조모임실 등을 갖추고 있다.

특히 자격조건을 갖춘 전문 인력 1명과 보조인력 1명 등 2명의 운영인력으로부터 육아코칭 및 육아상담도 받을 수 있다.

아이사랑꿈터는 매주 화∼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문을 열며, 이용 대상은 보호자를 동반한 0∼5세 영유아다. 이용료는 2시간에 1천원이다. 어린이집·유치원 재학 여부와 상관없이 이용할 수 있다.

시는 1호점 개장과 함께 곧 서구와 미추홀구에서도 아이사랑꿈터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 오는 2020년엔 아이사랑꿈터를 30개까지 늘릴 방침이다. 시는 주민센터·공공기관·아파트 유휴공간, 폐원 어린이집 등을 활용해 아이사랑꿈터를 2021년 50개, 2022년 70개, 2023년에는 100개로 늘려갈 계획이다.

앞서 시는 지난 4월 공동육아·공동돌봄으로의 시 육아정책 패러다임 전환을 위해 혁신육아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9월엔 관련 활성화방안 연구를 통해 만든 육아 정책 로드맵의 핵심 사업이 아이사랑꿈터다.

시는 또 출산율 감소와 함께 주로 0~2세 영유아를 맡는 가정어린이집의 폐원이 해마다 100곳 이상에 달하는 만큼, 폐원 어린이집 공간 활용을 위해 현재 중앙정부와 건축법 시행령 개정을 추진 중이다.

이와 함께 시는 아이사랑꿈터 대폭 확충의 행·재정적 뒷받침을 위해 ‘인천시 아이사랑꿈터 설치 및 운영조례’ 제정을 추진 중이다. 오는 2020년 육아종합지원센터와 연계해 가정육아지원 활성화 프로그램을 개발해 보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지역 내 육아부모의 자긍심을 높이고 즐거운 가족 놀이 문화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현애 시 여성가족국장은 “1호점을 시작으로 집 가까운 곳에서 부모와 아이가 함께할 수 있는 생활 밀착형 공동육아·공동돌봄 공간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아이사랑꿈터를 통해 그동안 조금 부족했던 가정육아를 지원해 아이를 잘 키울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