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오영주 "엄친딸 아냐…현재 연기 공부 중"
'하트시그널' 오영주 "엄친딸 아냐…현재 연기 공부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트시그널 시즌2'에 출연했던 오영주. KBS조이
'하트시그널 시즌2'에 출연했던 오영주. KBS조이

'하트시그널 시즌2'에 출연해 주목받았던 오영주가 '엄친딸' 이미지에 대해 해명했다.

오영주는 지난 2일 방송된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 출연 이후 많은 분이 '엄친딸' 같다고 한다. 그 오해를 풀고자 나왔다"고 조심스레 말문을 열었다.

오영주는 "제 이름을 포털사이트에 검색하면 '오영주 집안'이 나온다. 제가 유학도 해서 그런 이미지들이 있더라"며 "고생 없이 살았을 것 같다고 생각하시는데 사실이 아니다. 똑 부러질 것 같다고도 하는데 실제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중학생 때 인도에서 유학 생활을 시작했고 더 넓은 세계로 가고 싶어서 미국에 가 대학교까지 다니게 됐다. 그런데 아버지가 아프셔서 한국으로 돌아와야 했다. 엄마를 설득해 다시 미국에 갔는데 학비 걱정 때문에 열심히 해서 조기졸업을 했다. '엄친딸' 이미지는 부담스럽다"고 토로했다.

이날 오영주는 "배우를 해도 좋을 것 같다"는 이수근의 말에 "최근 퇴사 후 연기를 배우고 있다"며 방송인으로서의 꿈을 키워가고 있음을 밝혔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