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농업기술원, ‘2019년 농촌진흥사업 종합보고회’ 개최
경기도농업기술원, ‘2019년 농촌진흥사업 종합보고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석철)은 ‘2019년 농촌진흥사업 종합보고회’를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종합보고회는 농업인학습단체 및 품목별농업인 연구회, 경기도농업CEO연합회원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연구개발ㆍ기술보급 분야별 성과와 연구개발 및 기술보급 우수공무원 사례발표 등으로 진행됐다.

성과발표에 따르면 도농기원은 벼, 콩, 장미, 선인장, 다육식물, 버섯 등 32종의 신품종 개발과 농업현장에서 바로 활용할 수 있는 107건의 영농활용기술 및 국산유기자원 활용을 위한 혼합유기질비료 공정규격 개정 등 12건의 정책제안을 했다. 또 외래품종 대체 국내육성 품종 벼를 3만 2천649㏊로 확대 재배했고, 시범적으로 베트남 및 인도에 참드림 쌀을 9t 수출했다. 아울러 공동가공시설 및 소규모 농업인 창업기반조성 사업과 쌀빵 베이커리 창업지원을 추진해 창업보육을 통한 17개 경영체, 28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2019년 농촌지도사업 조기집행 우수기관, 농촌진흥사업 홍보 최우수기관, 농촌자원사업 우수기관, 농업기술보급 혁신경진 및 식량작물 우수성과 경진에서 대상을 받는 쾌거를 이뤘다.

김석철 원장은 “이번 보고회를 통해 2020년에는 종자주권 강화를 위한 국내육성품종 확대 보급과 고부가가치 농산업 육성, 친환경 안전 농산물 생산 연구 및 보급, 농촌자원 활용 일자리 창출, 농업의 사회적 가치 확산 등을 주요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