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엄태준 이천시장
[PEOPLE&] 엄태준 이천시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살리고 일자리도 늘리고 ‘시민 행복’ 위해 열린행정으로 ‘通’

“시민이 주인인 이천, 시민이 우선인 행정실현을 목표로 시정을 이끌어가겠습니다.”

이천시청 1층 시장실은 늘 시끌벅적하다. 권위적인 시청 문화를 청산하고 시민을 최우선으로 해 격의 없는 소통을 중시하는 엄태준 이천시장이 늘 민원인, 관련 부처 관계자 등과 대화하고 답을 찾아가기 때문이다. 지난달 14일 진행된 인터뷰 내내 그가 강조한 핵심 역시 ‘시민 행복’이었다.

엄 시장은 요즘 급변하는 대내외 환경에 대응하고, 이에 맞는 정책을 실현하느라 눈코 뜰 새 없다. 그는 “우리나라가 일본의 수출규제와 미ㆍ중 무역전쟁으로 어려운 경제상황에 있다”고 진단하며 “사업하시는 분들의 어려움을 해결해 드리고자 생산 현장을 방문해 애로점과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규제법령 개정을 중앙정부에 건의하는 등 시 차원에서 지원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침체된 반도체 산업을 살리는 것도 주요 이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소재·부품 융합얼라이언스 구축(테스트베드) 사업을 유치하기 위해 세라믹기술원(이천분원)과 협력해 해당 부처를 방문하는 등 적극적인 정책을 추진 중이다. 그는 “세계 세라믹 소재 부품 시장 규모가 7조 원으로 추정되는데, 반도체장비산업은 앞으로도 4차산업혁명과 함께 성장이 예상되는 만큼 지역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시민들이 일자리를 통해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시장직속으로 일자리위원회를 설치하고, 직접 일자리시책을 총괄하며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일자리센터와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운영, 근로자종합복지관 직능교육과 고용복지센터와의 협업 등을 통해 기업과 구직 시민들에게 취업과 창업프로그램 등 다양한 직업능력개발훈련을 제공한다. 엄 시장은 “구인·구직, 상담·알선 등 양질의 고용서비스를 제공함과 더불어 생활임금제 운영 등 각종 고용장려금 사업을 통해 고용안정을 이뤄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정책 덕에 이천시는 올해 6월 고용노동부에서 주최한 전국 지자체 일자리 대상에서 국무총리상을 받았다.

이천시의 균형발전을 위해 남부권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엄 시장은 “장호원읍을 중심으로 이천 최남단 지역 거점개발지역 지정과 장기개발계획을 수립하고 터미널 이전, 설성면 성호 호수 민간자본 유치, 소규모 산업단지 개발, 율면 밭작물 가공공장 유치 등 주민 숙원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중리지구와 마장지구 신도시 건설이 본격화되면 구도심 경제가 침체될 수 있어 구도심 경제 활성화 준비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구축해 출산율을 높이고, 이천을 살고 싶고, 머물고 싶은 도시로 변화시키기 위한 정책도 준비하고 있다.

엄 시장은 “생애주기별 통합 서비스 플랫폼 이천 온(溫)-드림(Dream)을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며“내년에는 생애주기별 부모교육과 평생학습 체계를 마련해 일하며 아이 키우기 행복하고, 아이와 더불어 행복한 이천시를 만들고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민이 낸 혈세가 공평성을 토대로 적재적소에 쓰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고 있습니다. 시민 중심의 시정을 펼쳐 모두가 행복한 이천시를 만들겠습니다.” 그의 마지막 말에서 진심이 뚝뚝 묻어났다.

글_김정오ㆍ정자연기자 사진_김시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