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용인 신일초, 아프리카 여아 위해 ‘면생리대’ 선물
월드비전-용인 신일초, 아프리카 여아 위해 ‘면생리대’ 선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 신일초등학교 학부모 50여 명은 3일 월드비전 경기동부지역본부에 직접 만든 면생리대를 전달했다. 이는 생리대가 없어 학교에 가지 못하는 아프리카 여아들을 돕기 위한 것이다.

월드비전은 차별과 폭력, 10대 임신, 조혼, 빈곤 등 이유로 학교에 가지 못하는 전 세계 6천300만 명의 여아들을 위해 면생리대를 만들어 선물하는 ‘Basic for Girls’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 또 후원금으로 학교 내 식수 펌프 및 위생시설을 설치하고 지역주민들에게 인식개선 활동을 진행한다.

이날 Basic for Girls 캠페인에 참여한 신일초 학부모 회장은 “여자 아이들의 어려움을 공감하는 캠페인이라 딸 가진 학부모들이 많이 참여했다”며 “학부모들이 생리대를 현지에서 어떻게 사용하는지 등 큰 관심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또 신일초 학부모 부회장은 “아들과 함께 면생리대를 만들며 자연스러운 성교육도 진행할 수 있고 여성의 어려움을 공감할 수 있어 매우 보람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유외순 신일초 교장은 “학부모님들이 월드비전 Basic for Girls 캠페인에 참여해 자녀들에게 모범이 되고, 지구 반대편의 어려움을 공감하고 나눔을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줘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