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도 상인들 “생존권 보장해달라”, 자칫 일부 상가 내쫓길 판…2020년 총선 무기삼아 인천시 압박
지하도 상인들 “생존권 보장해달라”, 자칫 일부 상가 내쫓길 판…2020년 총선 무기삼아 인천시 압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지하도상가 상인들이 재산과 생존권을 보장해달라며 2020년 총선을 무기삼아 인천시와 인천시의회를 압박했다.

인천지하도상가연합회는 3일 인천 남동구 인천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노후 대책과 살림의 근간인 지하도상가 재산권을 보장하라”고 밝혔다. 이어 “시가 2020년 계약이 끝나는 인현·신부평·부평중앙 등 3개 지하도상가를 인질로 잡고 조례 개정이 안 되면 다 쫓겨난다고 협박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시와 시의회는 수의계약 방식 등 공유재산법에 어긋나는 ‘지하도상가 관리 운영 조례’를 개정하고 있다. 이에 연합회는 시와 시의회가 소통 없이 자신들의 권리를 빼앗아 간다며 반발하고 있다.

연합회는 오는 10일 조례 개정안 통과 여부에 따라 2020년 총선의 표심 방향이 달라질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과 시의원 34명이 있는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상인들의 표심이 떠날 것이라는 압박이다.

반동문 연합회 이사장은 “시가 지하도상가 임차인과 영세상인들을 내쫓을 방안만 검토하고 있어 억장이 무너진다”고 했다.

안하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