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실물경제 ‘부진’
인천지역 실물경제 ‘부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수 부진과 수출 둔화 등의 영향으로 인천지역 실물경제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3일 한국은행 인천본부에 따르면 10~11월 지역 제조업 생산, 대형소매점 판매, 수출 등 주요 지표가 하락했다.

10월 중 제조업 생산은 전국 생산이 감소로 전환한 가운데 인천지역은 2018년 10월 대비 8.9% 감소했다.

이는 자동차·의약품 등의 감소세가 둔화했으나, 기계장비·1차 금속 등이 감소로 바뀌고 전기 장비·석유정제의 감소세가 확대했기 때문이다.

대형소매점 판매는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감소로 전환하며 지난 2019년 10월 대비 14.2% 줄었다.

수출은 전자부품이 증가로 바뀌고 수송기계·철간제품의 감소세가 줄었지만, 산업기계 등이 감소하고 석유화학제품의 감소세가 큰 폭으로 확대하면서 지난 2019년 10월 대비 14.1%로 감소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