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의선 '문산역∼임진강역' 전철 내년 3월 개통
경의선 '문산역∼임진강역' 전철 내년 3월 개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라산역까지 3.7㎞ 추가 연장 사업비 내년 예산에 신청
문산역∼도라산역 전철화 사업구간. 연합뉴스
문산역∼도라산역 전철화 사업구간. 연합뉴스

경의선 문산역~임진강역 구간 전철이 내년 3월 개통한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문산역∼임진강역 6㎞ 전철이 내년 1∼3월 시험 운행을 거쳐 3월 말 개통한다고 4일 밝혔다.

현재 이 구간 공정률은 90%를 넘어서 이달 말 모든 공사가 끝났다.

경의선 전철을 문산역에서 임진강역까지 연장하는 사업은 단선으로 철도가 놓여 있으나 전력선이 설치되지 않아 하루 한 차례 평화열차(DMZ-train)만 운행하는 구간을 388억원을 들여 전철화하는 것이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당초 도라산역까지 9.7㎞ 구간 전철화를 추진했으나 임진강역까지만 예산이 반영돼 우선 임진강역까지만 연장하게 됐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임진강역∼도라산역 3.7㎞ 추가 연장을 위한 사업비 178억원을 내년 예산에 신청한 상태다.

예산이 통과하면 내년 공사를 시작해 연말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시험 운행 과정을 거쳐 2021년 3월 도라산역까지 연장하는 것이 목표다.

한편 문산역까지 복선전철로 연결된 경의선 철도는 2000년 남북 합의에 따라 문산∼판문∼개성 간 27.3㎞(남측구간 12.0㎞, 북측구간 15.3㎞)가 단선으로 복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