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강릉 옥계휴계소 출동…농가 고민 해결할 큰손 등장
'맛남의 광장' 강릉 옥계휴계소 출동…농가 고민 해결할 큰손 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맛남의 광장'에서는 멤버들이 강원도 강릉시를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진다.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멤버들이 강원도 강릉시를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진다.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新농벤져스' 군단에 대한 기대가 모아지는 가운데, 집밥의 신 백종원과 파일럿 방송에서도 함께했던 수제자 양세형은 물론, '우주 깔끔大스타' 김희철과 의욕 충만 막내 김동준까지 새 멤버로 합류하며 특급 케미를 예고했다.

5일 방송되는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멤버들이 강원도 강릉시를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진다. 강릉 지역은 올해 발생한 대형 산불과 태풍의 여파가 여전히 남아있다. '맛남의 광장'은 그중 산불로 인해 일부 건물이 소실되어 큰 피해를 본 옥계휴게소에서 강릉의 농수산물을 활용한 메뉴로 첫 장사를 시작, 그 의미를 더했다.

첫 장사 시작 전, 농어민들의 이야기를 직접 듣고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요리를 개발하기 위해 '농벤져스'의 수장 백종원은 강릉의 한 감자 농가로 향했다. 그들의 가장 큰 고충은 식습관의 변화로 감자를 찾는 사람이 적어진 데다, 상품성이 떨어지는 못난이 감자의 수가 많아졌다는 것.

이를 해결해주고자 백종원은 '돌발 SOS'를 청했다. 그의 전화 한 통에 농어민을 돕겠다는 어마어마한 키다리 아저씨가 나타났다. 예상치 못한 인물의 등장에 현장에 있던 제작진들을 모두가 깜짝 놀랐다는 후문이다.

'맛남의 광장'은 오늘(5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