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홀구 주민자치회 시범사업 무색… 위원 선정 ‘잡음’
미추홀구 주민자치회 시범사업 무색… 위원 선정 ‘잡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체추천 지원자 정원 초과하자
특정인 개인지원 전환 권유 논란
추천 서류 조작 의혹… 사태 확산
區 감사실, 선정과정 문제점 조사

인천 미추홀구가 지역 주민의 자치행정 참여를 위해 도입을 준비 중인 주민자치회 시범사업이 첫 단추부터 ‘자리싸움’ 논란에 빠졌다.

자치회 구성원 선정 과정에서 사퇴 종용이나 서류 위조 정황 등이 드러나 미추홀구가 감사에 나섰다.

4일 인천 미추홀구에 따르면 구 감사실은 최근 주민자치회 도입 시범사업지역인 용현5동으로부터 의뢰를 받아 구성원 선정 등 과정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구가 감사에서 집중적으로 살펴보는 부분은 주민자치회 위원 선정 과정에서 특정인이 사퇴를 종용하는 등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여부다.

용현5동 주민자치회는 단체 추천 16명, 개인 지원자 24명 등 총 40명을 주민자치회 위원으로 선발하기로 계획했다.

단체 추천은 지원자가 16명 이하면 모두 위원직을 얻지만, 16명을 초과하면 추첨을 통해 누군가 탈락한다.

기존 주민 단체인 주민자치위원회 소속인 A씨는 지원자가 17명으로 마감하자, 평소 알고 지내던 단체 추천 지원자 B씨에게 전화를 해 개인 지원으로 전환할 것을 권했다.

A씨는 이 과정에서 주민자치위원회 소속 선임자인 C씨와 소통했다.

1명만 빠지면 A씨와 C씨 모두 자치회 소속이 될 수 있다는 생각으로 한 행동인 셈이다.

C씨의 경우 또다른 소속 주민단체에서 추천을 받은 것처럼 서류를 허위로 써 제출했다는 문제도 있다.

이 같은 사실은 무작위 추첨 현장에 참석한 해당 단체장이 “C씨를 추천한 적이 없다”고 밝혀 드러났으며, C씨는 허위 서류를 폐기하고, D단체장에게 다시 서명을 받아 서류를 냈다.

주민자치회 사정을 잘 아는 E씨는 “사실상 사문서 위조인데다 특정 단체에 의해 주민자치회 조직이 좌지우지한다면 이게 어떻게 주민을 위한 조직일 수 있느냐”고 했다.

이에 대해 C씨는 “B씨의 단체 추천 지원을 개인 지원으로 바꾼 것은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생각해 A씨와 함께 공개적으로 사과하고,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서류조작 의혹에 대해서는 “평소 D단체장과 친밀했고, 그 단체에서 부위원장을 맡고 있다보니 추천서에 대리 서명을 해도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며 “그 부분은 D단체장과 충분히 이야기해 오해를 풀었다”고 설명했다.

용현5동 관계자는 “문제 제기가 있어 A씨와 C씨를 주민자치회 위원 선정에서 배제했고, 진상조사를 했다”며 “필요하다면 경찰 고발 등의 조치를 할 것”이라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