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꼴에 여자라고 생리를 하네”… 여고 담임교사, 제자에 ‘막말’
“꼴에 여자라고 생리를 하네”… 여고 담임교사, 제자에 ‘막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한 여자고등학교에서 담임교사가 부적절한 발언을 해 학생들의 인권을 침해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4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11월 초 인천시 연수구 모 여고 학부모들은 담임 교사가 학생들에게 성적인 발언을 하는 등 인권을 침해했다는 취지의 민원을 시교육청에 제기했다.

학부모들은 해당 교사가 몸무게가 작게 나가는 학생을 지목해 “생리는 하느냐. 꼴에 여자라고 생리를 하네”라고 말하거나 몽정 이야기를 하는 등 성적인 발언을 했다고 주장한다.

또 평소 자신이 맡은 반 학생들 앞에서 “너희를 믿은 내가 XX년이다”라며 욕을 하거나 “그렇게 하면 학교생활기록부를 잘 안 써주겠다”는 식의 발언이 있었다고도 주장했다.

시교육청은 민원을 접수한 후 인권보호관과 성인식개선팀 장학사를 학교에 보내 피해 의혹이 나온 학급의 학생들을 전수 조사하고 감사실에 감사를 요청했다.

조사가 시작하기 전 해당 교사는 병가를 낸 후 학교에 나오지 않고 있다.

시교육청은 해당 교사를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한 후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징계 등의 조치를 할 예정이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