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아동 인권 보호하고 대변하는 '옴부즈퍼슨' 상시 운영
수원시, 아동 인권 보호하고 대변하는 '옴부즈퍼슨' 상시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는 아동의 인권을 보호하고 대변하는 ‘옴부즈퍼슨’을 상시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수원시 인권센터와 협력해 옴부즈퍼슨을 지정ㆍ운영하기로 했다. 시는 앞서 2017년 9월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로부터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으며 학계, 법조계, 아동보호기관 전문가 등 12명의 위원을 옴부즈퍼슨으로 위촉했다.

그러나 비상근 위촉직 방식의 운영으로 아동 고충 처리에 한계를 느껴, 실질적인 기능 수행을 위한 옴부즈퍼슨을 상시 운영하기로 변경했다. 이에 수원시 인권센터의 협조를 통해 인권전문가 2명을 옴부즈퍼슨으로 지정ㆍ운영한다.

옴부즈퍼슨은 아동의 권리를 대변하고 유엔 아동권리협약 이행 모니터링, 아동권리 보호ㆍ증진을 위한 역할을 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아동 인권보호를 위한 공익활동 및 소송구조 활동을 포함한 발전방향을 모색하고, 아동인권상담 상시 창구로 아동친화도시로서의 면모를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