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충북 지방의회, '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구축 협력키로
경기·충북 지방의회, '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구축 협력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와 충북지역 6개 지자체가 수도권 내륙선(동탄∼청주국제공항) 철도망 구축을 위해 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해당 지방의회도 힘을 보태겠다고 나섰다.

경기도의회와 화성시의회·안성시의회, 충북도의회와 청주시의회·진천군의회는 5일 경기도의회에서 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구축을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국가 균형 발전과 교통 수요 분담, 300만 지역주민의 편의 증진 등을 위해 수도권 내륙선 고속화 철도사업은 필요하고 6개 지자체를 경유하는 노선으로 건설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되도록 중앙부처와 협의, 사전타당성 조사용역 추진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수도권 내륙선은 동탄∼안성∼진천∼청주국제공항을 연결하는 총연장 78.8㎞의 고속화 철도사업으로, 추정사업비는 약 2조5천억원이다.

수도권과 중부내륙을 연결하는 이 철도망이 구축되면 동탄에서 청주 공항까지 34분 이내에, 안성에서 수서까지 30분대에 도착할 수 있다.

앞서 경기도와 화성시·안성시, 충북도와 청주시·진천군은 지난달 19일 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구축을 위해 협력하자는 내용의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송한준(경기), 장선배(충북), 김홍성(화성), 신원주(안성), 하재성(청주), 박양규(진천) 등 해당 지자체 의회 의장이 자리를 함께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