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 공공기관 고양 이전에 파주·동두천 반발
3개 공공기관 고양 이전에 파주·동두천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장 ‘이전지역 재검토’ 성명서
문화재단 유치노력 동두천도 난색

경기도가 경기관광공사, 경기문화재단,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등 산하기관 3곳을 고양시로 이전키로 한 것과 관련(본보 5일자 1면) 파주시와 동두천시가 반발하고 나섰다.

파주시는 5일 ‘경기관광공사 경기북부 이전, 지역균형발전 취지에 맞게 이전 지역 재검토를 요구한다’라는 최종환 파주시장 명의의 성명서에서 “3개 공공기관의 이전 지역이 한곳으로 정해져 경기북부 균형발전이라는 이전 취지가 반감됐다”면서 “특히 경기관광공사는 핵심사업의 대부분이 파주 DMZ 일원에서 추진되는 만큼 현장성을 반영한 파주시가 최적지”라고 주장했다.

이어 “ 파주에는 경기관광공사 직원 85명중 35%에 해당하는 30여명이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 근무하고 있고 임진각에는 경기관광공사가 보유한 11만3천평의 토지가 있어 이전 장소 선정에 대한 부담도 없다”며 “경기관광공사의 올해 예산의 50%가 넘는 171억원이 DMZ 일원의 관광콘텐츠 개발과 인프라 구축에 투자된 만큼 DMZ 평화관광의 중심도시인 파주시로 이전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강조했다.

파주 시민들도 이전 기관 중 경기관광공사 등 1~2곳 만으로도 파주로 이전해 달라는 청원에 나섰다. 주민들은 이날 경기도 청원게시판에 ‘이전 공공기관 파주시로 이전해 주세요’라는 청원을 내며 DMZ’평화관광의 허브(핵심)인 파주시에 경기관광공사 등을 이전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200여명이 동의한 상태다.

경기문화재단 북부사무소 건립 유치를 위해 노력해 왔던 동두천시는 경기문화재단 본부의 고양시 이전 소식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경기 남부에 있는 3개 산하기관의 경기북부 이전 목적이 지역발전의 불균형 해소 차원이라면 미군부대 평택이전으로 공항 상태에 빠진 동두천으로 최소한 경기문화재단을 이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앞서 시는 지난 3월부터 반환 예정인 미2사단 캠프모빌 부지 내에 경기문화재단 북부사무소 건립을 유치하기 위해 경기문화재단과 수차례 구두 협의를 벌였고 경기문화재단 관계자들도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으나, 반환이 지연되면서 답보상태에 빠졌다.

동두천시 관계자는 “3개 기관 고양시 이전이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캠프모빌을 조속히 반환 받도록 노력해 경기문화재단 유치를 경기도에 강력히 건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파주ㆍ동두천=김요섭ㆍ송진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