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연수, 수영복 입고 "40대 대표 섹시 아이콘" 외친 이유는
박연수, 수영복 입고 "40대 대표 섹시 아이콘" 외친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화면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화면

박연수가 과감한 수영복 자태와 솔직한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4일 방송된 MBN 예능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는 휴식을 취하기 위해 강원도 정선군을 방문한 박연수와 탤런트 박은혜, 방송인 김경란, 가수 호란의 모습이 그려졌다.

방송에서 박은혜, 호란, 박연수 세 사람은 리조트에 내 노천탕을 찾았다. 래시가드를 입은 호란, 박은혜와 달리 박연수는 몸매가 드러나는 수영복을 입고 등장했다.

박연수는 “두 사람 사진을 인터넷에서 찾아봤는데 둘 다 섹시한 사진이 너무 많더라”며 “(박)은혜 언니는 배우니까 드레스를 입은 게 엄청 많고 호란은 섹시 아이콘이더라. 근데 나는 그런 사진이 하나도 없다. 나는 엄마였으니까”라고 털어놨다.

이에 박은혜는 “그런 사진이 부러우면 일어나봐라”고 제안했고 호란도 “그래 지금 이 기회에 남겨라. 용기를 내라”고 다독였다.

그러나 박연수는 “그 정도로 내 몸매가 완벽하지 않다”며 일어나기를 꺼렸다.

박은혜가 “그럼 이거 하나만 말해봐라. 어떤 기사 타이틀로 났으면 좋겠냐”고 묻자 박연수는 “40대 대표 섹시 아이콘”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