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자매 1년간 모은 용돈 불우이웃 위해 기부
초등학생 자매 1년간 모은 용돈 불우이웃 위해 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읍동 덕현초교 5학년 4학년 자매 지난해에도 3년 모은 용돈 기부해 화제
이웃돕기성금기탁(양주2동)
이웃돕기성금기탁(양주2동)

 

양주 덕현초등학교 박하은(5학년)ㆍ하늘(4학년) 자매가 지난 5일 양주2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어려운 이웃을 위해 1년간 모은 용돈 24만 7천 원을 기부했다.

이들 자매는 지난해 연말에도 3년 동안 모은 용돈을 기부해 지역사회에 화제가 됐으며, 이날 기탁한 성금은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관내 저소득층에 전달할 예정이다.

자매의 어머니는 “지난해 자녀가 용돈을 아껴 모은 성금이 홀몸 어르신들에게 도움이 된 것에 뿌듯함을 느꼈다”면서 “올해도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돼지저금통에 모은 용돈을 가지고 방문했다”고 말했다.

황은근 양주2동장은 “초등학생들이 용돈을 모아 기부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닌데 올해도 주변 어려운 이웃을 잊지 않고 나눔을 실천한 하은ㆍ하늘 자매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면서 “이번 후원이 단순한 경제적 지원의 의미를 넘어 연말연시 어려운 이웃을 챙기는 나눔문화 확산으로 지역사회에 전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