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인 자립을 위한 <경기예술인포럼 2019> 11일 경기상상캠퍼스에서 개최
예술인 자립을 위한 <경기예술인포럼 2019> 11일 경기상상캠퍼스에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띵작콘서트_두들리안 타악기앙상블
띵작콘서트_두들리안 타악기앙상블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이 예술인지원센터의 운영성과를 공유하고 예술인 지원정책을 논의하기 위한 <경기예술인포럼 2019>를 11일 오후 2시 경기상상캠퍼스 컨퍼런스홀에서 연다. ‘예술인의 자립’을 모토로 앞으로 예술인 지원사업의 방향성을 구체화하고 의미와 역할을 담론화하며 정체성을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출범한 경기도 예술인지원센터는 첫해를 맞아 ‘예술인 권익보호’와 ‘예술인 자립지원’의 두 가지 방향으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왔다. 이번 행사에서는 한 해 사업을 돌아보고, 앞으로 방향 개선을 모색하고자 다양한 프로그램과 강연 등으로 포럼이 구성됐다.

우선 예술인 자립지원 사업의 두 축인 ‘경기도 청년예술인 자립준비금 지원’과 ‘경기도 예술인 자립활동 지원’에 선정된 예술인들의 사업결과 발표, 예술활동을 공유하는 쇼케이스가 진행된다. 두 가지 예술인 지원사업에 모두 선정된 예술단체 ‘두들리안 타악기앙상블’과 ‘삼팔오도씨’는 지원금으로 기획ㆍ제작한 타악 공연과 힙합 공연을, 경기도 청년예술인 자립준비금 지원사업 선정자인 공연기획자 김다솜은 희곡 안티고네를 판소리와 현대음악으로 구성한 공연을 소개한다. 또 시각예술분야 선정자인 키네틱 아티스트 김준수가 한해의 활동을 소개하는 순서가 이어진다. 지원사업에 선정된 13인 예술인의 개별전시, 홍보 부스 프로그램도 마련돼 예술인들의 교류와 협력을 도모하는 연계 프로그램이 동시에 열린다.

안티고네전_김다솜
안티고네전_김다솜

세션 2에서는 예술인지원정책에 대한 전문가들의 진단과 논의의 장이 마련된다.

장대철 교수는 예술인의 자립의 지속가능성과 본질에 대해 이야기하고, 김선영 교수는 ‘자립하는 예술가’를 목표로 지원정책을 시작하는 경기도의 현 상황을 진단하고 방향성을 모색하는 발표를 진행한다. 이 외에 유니온 아트페어의 최두수 감독과 브러쉬씨어터의 이길준 대표의 예술산업과 비즈니스 모델 개발에 대한 경험과 사례를 공유하는 발표가 이어진다.

관심 있는 예술인 일반인 모두 참석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