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국제금융협력포럼 개최…금융변화 대응 모색
금융위, 국제금융협력포럼 개최…금융변화 대응 모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10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제6회 국제금융협력포럼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10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제6회 국제금융협력포럼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해외금융협력협의회와 함께 10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디지털 전환과 미래금융’을 주제로 여섯 번째 국제금융협력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국내외 금융당국 및 금융기관 관계자들이 함께 금융 이슈를 공유하고 네트워크를 강화하면서 협력사업을 발굴하고자 마련된 자리로, 2014년 이후 매년 개최해왔다.

포럼에는 피에르 페링 룩셈부르크 대사, 툰툰 나잉 미얀마 사무차관 등 해외 고위인사를 포함해 우즈베키스탄·말레이시아 중앙은행, 파키스탄 주택금융공사, 라오스 예금보험공사 등 총 13개국 해외 금융당국 및 관계기관 관계자가 참석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환영사를 통해 “새로운 산업생태계의 출현하면서 변화에 직면한 한국 정부가 신산업·신시장 창출과 혁신성장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손 부위원장은 혁신성장을 가속하기 위해 최근 발표한 ‘핀테크 스케일업 전략’에 대해 상세히 언급했다. 그는 “금융업 진입장벽 완화, 핀테크 친화적 상장환경 조성, 디지털 금융혁신 인프라 확대 및 핀테크 기업의 해외진출 지원 등을 계획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하려면 국가 간 정보 공유와 정책 공조를 통해 상호 간의 협력을 도모해야 한다”라며 국제 협력을 당부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